색다른 공공한옥에서 색다른 매력찾기 ‘2018 북촌의 날’

2018. 10. 18. 14:27라이프


고풍스런 북촌...그곳에서 찾는 매력과 색다른 가치, 모두 떠나보시죠!!



서울시와 서울디자인재단, 사)문화다움은 10월 26일(금)~27일(토) 2일간, 북촌 주민과 방문객이 함께 북촌의 색다른 매력과 진정한 가치를 찾고, 나누고, 즐기는 「2018 북촌의 날」 행사를 개최한다.


올해 5회째를 맞이하는 이번 행사의 주제는 ‘북촌의 날–색다른 공공한옥’ 이다. 북촌과 공공한옥에서 발견할 수 있는 네 가지 색을 테마로 하여 「솜씨 있는 오방색」, 「기와지붕이 맞닿은 하늘색」, 「햇빛 짙게 드리운 툇마루색」, 「바람에 살랑대는 풍경소리색」에 어울리는 배울 거리, 즐길 거리가 다채롭게 구성될 예정이다.


솜씨 있는 오방색 : 공공한옥 누리기


먼저 「솜씨 있는 오방색」은 공방으로 운영되고 있는 공공한옥을 중심으로 한 체험, 여행, 전시 프로그램으로 전통문화의 가치와 매력을 나누는 장이다.


<공공한옥 체험>은 공방으로 운영되는 공공한옥에서 공예품 만들기 체험을 할 수 있는 유료(2만원) 프로그램이다. 체험 코스는 총 3가지로 구성되며, 한 장의 체험권으로 최대 4개 공방에서 운영하는 공예품 만들기를 체험할 수 있다. 체험권은 북촌문화센터에서 구매 할 수 있으며, 매일 선착순 90장 한정으로 진행된다.



<공공한옥 여행>은 여행작가와 공방 장인이 해설사가 되어 공공한옥을 소개한다. ‘가업을 잇는 길’은 대를 이어 가업을 이어오는 공공한옥 공방을 찾아가 가업 공예가로서의 삶을 전해 듣고, ‘공공한옥 탐방’ 은 소반공방을 찾아가 장인에게 소반을 만드는 과정과 작업물에 대한 이야기를 듣는다. 장인과 함께 차 한 잔을 나누는 여유도 만끽 할 수 있다.


<공공한옥 전시>는 가을 햇빛이 드리우는 고즈넉한 한옥에서 진행되는 전시 프로그램으로, 북촌한옥청에서는 ‘심상무 목가구전 인연 展’, 작은쉼터갤러리에서는 ‘풀짚공예–시간을 엮다 展’, 북촌책방에서는 ‘북촌의 가을, 시와 책으로 물들다 展’, 한옥협동조합에서는 ‘전통한옥재료, 한옥마을 가꾸기 작품 展’ 을 전시한다.


<북촌아트마켓>은 북촌문화센터 교욱관에서 진행되는 공예품 마켓으로 북촌지역에서 활동하는 전통, 현대 공예품을 만드는 장인들의 작품을 선보이고 판매한다.


기와지붕이 맞닿은 하늘색 : 북촌의 집 탐방


「기와지붕이 맞닿은 하늘색」은 한옥의 과거와 현재를 담고 있는 북촌 지역 내 한옥을 방문하는 프로그램으로, 살아있는 한옥주거지 북촌의 역사와 문화적 가치를 공유할 수 있는 시간 여행이 될 것이다.


<북촌의 집 – 북촌시간여행>은 문화해설사와 함께 안국동 윤보선가와 계동 배렴가옥을 여행하며 가옥과 그 가옥의 주인들에 대한 이야기를 들을 수 있다. 사유지로 평소 방문이 어려웠던 안국동 윤보선가 사랑채를 시작으로, 한국화에 한 획을 그은 제당 배렴의 자취를 따라 북촌의 과거로 시간여행을 떠나보자.



<북촌의 집 – 북촌일상>은 북촌 주민이 길잡이가 되어 가회동 31번지 일대 일반 주거용 한옥을 방문하는 프로그램이다. 시리재, 자명서실, 지우헌, 청춘재, 취죽당 등을 통해 우리네 이웃들이 북촌에서 살아가는 일상을 경험해볼 수 있는 좋은 기회가 될 것이다.


햇빛 짙게 드리운 툇마루색 : 주민과의 어울림


「햇빛 짙게 드리운 툇마루색」은 북촌 주민과 방문객이 함께 참여하고 즐기는 공공마당 어울림 프로그램으로, 이해와 존중을 통한 소통의 장으로 마련된다.


<어린이 마을서당>은 마을 훈장님의 지도하에 어린이들이 직접 전통의상 유생복을 갖춰 입고, ‘사자소학, 추구’를 함께 읽으며 옛 서당수업을 직접 재현하고 체험한다.


<북촌팝업놀이터>는 원서노인정 옆 공터를 활용해 어린이들을 위한 놀이터를 한시적으로 조성하는 프로그램이다. 폐자전거를 업사이클링해 만든 특별한 놀이기구들이 놀이터를 찾는 어린이들에게 색다른 즐거움을 선사할 것이다.


<주민 참여 프로그램>은 마을공동체 지원 사업 참여자들이 선보이는 ‘다도체험’과 ‘한옥모형 조립하기, 목재 깎기’, 지역 생활문화 동호회들이 참여하는 ‘툇마루 음악회’, 북촌 주민들로 구성된 ‘극단 연’이 선보이는 낭독극 ‘한옥 담소-연을 잇다’ 등을 선보인다.


바람에 살랑대는 풍경소리색 : 한옥 음악회


「바람에 살랑대는 풍경소리색」은 운치 있는 한옥에서 즐기는 음악회 프로그램이다. 전통국악과 현대음악을 접목한 기타듀오 비토와 창작판소리꾼 정지혜, 연희별곡이 처마 끝에서 울리는 풍경소리 같은 정겨운 북촌의 정취를 연주한다.


공정여행 캠페인


‘2018 북촌의 날’ 은 북촌의 지역 정체성이 온전히 지켜질 수 있기를 함께 소망하는 의미로 ‘공정여행 캠페인’과 ‘지역기관 협력’ 프로그램도 함께 진행한다.


지역 고교생 40명으로 구성된 봉사단체 ‘북촌다움이’는 이웃을 존중하는 여행자가 되어 달라는 메시지를 전달하며 공정관광 캠페인을 펼칠 예정이다.


지역 내 상가 30여 곳에서는 방문객들에게 공정관광 캠페인 메시지를 담은 배지를 배포하여 방문객들이 성숙한 여행을 할 수 있도록 안내하고 북촌의 가치를 공유할 예정이다.



북촌 일대에서 2일간 진행되는 이번 행사는 사전 예약이 필요한 ‘사전접수 프로그램’과 현장에서 바로 참여가능 한 ‘현장 프로그램’으로 구성되어 있다. ‘사전예약 프로그램’은 선착순으로 서울한옥포털 홈페이지(http://hanok.seoul.go.kr)를 통해 온라인 접수 가능하며, 전화 접수(02-741-1033)도 가능하다.


‘사전예약 체험 프로그램’은 <공공한옥 여행길>, <북촌의 집> 시리즈와 <어린이 서당>, <다도체험>으로 세부 일정은 다음과 같다. 류훈 서울시 주택건축국장은 “북촌은 유서 깊은 한옥주거지로서, 이번 행사를 통해 주민과 방문객이 함께 마을 문화와 공동체적 가치를 공유할 수 있는 계기가 될 것으로 기대하며, ‘마을을 열고, 한옥을 여는’ 프로그램을 지속 발굴 지원함으로써 서울을 대표하는 마을 문화행사로 발전시켜나가겠다”고 말했다.


또, “남산골한옥마을이나 민속촌과는 달리 북촌은 우리네 이웃들이 살아가는 거주구역이므로, 지역을 방문할 때에는 주민들을 배려하는 ‘성숙하고 조용한 방문객’이 되어주시기를 바란다”고 덧붙였다.




GO BACK TO MEDIA 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