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동인구가 많은 지하철, 늘 쓰임새가 아쉬웠죠...이제 더욱 다채로운 공간으로 거듭났군요~

2018. 11. 12. 12:12라이프


7호선 반포역 복합문화생활공간


서울 지하철 7호선 반포역이 복합문화생활공간으로 바뀐다. 서울교통공사(사장 김태호)는 반포역 지하 1층에 지난 2월 디지털 시민 안전체험관을 연데 이어 지하철 안전 홍보관, 헬스&라이프 케어존을 개관한다고 12일(월) 밝혔다. 


12일 오전 10시 30분 개관식이 열린 지하철 안전 홍보관은 연면적 220㎡규모로 지하철 건설, 운영, 사고, 안전 시스템, 미래 안전시스템, 게임, 7개 테마존으로 구성되어 있다.  



건설존에서는 하저 터널 지하철 구간의 입체단면도와 2, 4, 5호선 환승역인 동대문역사문화공원역의 구조모형을 볼 수 있다. 궤도 실물, 안전시설 유물, 시대별 전동차 모형도 전시되어 있다.   


서울 지하철 사고 유형들도 연대별로 전시되어 있다. 이러한 사고들을 예방하기 위해 공사가 구축하고 있는 스마트 안전 통합상황실, 승강장 안전문 관제 시스템 등 안전 시스템도 볼 수 있다. 안전 체험 오락기도 마련되어 있다. 



디지털 시민 안전체험관은 체험 설비를 확충했다. 이달 초 기관사 양성용 전동차 운전 체험기를 설치했다. 체험기는 시민들이 이용할 수 있도록 개조됐으며 운전 방식별로 3대가 설치되어 있다. 



헬스&라이프 케어존은 생활편의 서비스를 제공하는 공간이다. 피트니스 센터, 스터디 카페, 여행사 운영 여행 정보 카페, 무인 세탁소가 입점해 있다. 반포역 주변의 특징이 주거 밀집 지역이라는 것을 토대로 활성화되지 못했던 역 상가를 생활밀착형 공간으로 개발했다. 키즈짐도 입점 예정이다. 


서울교통공사 김태호 사장은 “지하철 역 마다 특성에 맞게 테마를 정해서 그 지역의 개성이 드러나는 역으로 만들고 있다”며 “시민들에게 편의를 제공하기 위해 지하철 역사 공간을 혁신해가겠다”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