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고종

드라마 미스터 션샤인의 신 스틸러 연극 ‘어둠상자’ 고종황제의 굴욕사진을 찾아 떠나는 108년의 이야기, 연극과 주말 나들이를 함께 하시죠!! 대한제국 황제의 사진을 되찾아라!고난에 찬 4대의 분투기가 자유소극장에서 펼쳐진다. 예술의전당(사장 고학찬)은 개관 30주년을 기념하는 기획연극 를 11월 7일(수)부터 12월 2일(일)까지 자유소극장 무대에 올린다. 이강백 작가가 쓰고, 이수인이 연출을 맡은 는 고종의 마지막 어진(御眞)을 찍은 황실 사진가 집안이 4대에 걸쳐 그 사진을 되찾기 위해 펼치는 108년간의 이야기다. 이강백 작가는 뉴욕박물관에서 발견된 고종 사진의 사진사 이름에서 모티브를 얻었다. 자신이 선물한 사진이 애처롭고 둔감한 모습으로 조롱받으며 쓸모없는 취급을 받자 고종은 반드시 사진을 되찾으라 명한다. 4막으로 구성, 일종의 옴니버스극으로..
운현궁에서 1866년 고종과 명성황후 국혼례 재현 왕가의 결혼을 직접 볼 수 있는 행사가 열리네요, 주말 나들이와 함께 옛 전통을 확인하러 GO!! GO!! 서울시는 10월 20일(토), 사적 제257호 운현궁에서 조선 제26대 왕이자, 대한제국 제1대 황제 고종과 명성황후의 국혼례를 재현하는 를 개최한다. 는 1866년(고종 3) 왕비로 책봉된 명성황후 민씨가 별궁인 노락당(老樂堂)에 거처하면서 궁중예법과 가례 절차를 교육받고, 그해 음력 3월 21일 거행된 15세의 고종과 16세의 명성황후 민씨의 국혼례를 재현하는 행사다. 이번 행사에서는 왕비로 책봉된 명성황후가 책명을 받는 ▲비수책(妃受冊) 의식, 고종이 왕의 가마인 어연을 타고 운현궁으로 행차하는 ▲어가(御駕)행렬, 궁중에서 경사스런 잔치에 연예(演藝) 되었던 공연 ▲궁중정재(宮中呈才), 고종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