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화재와 디자인, 전통의 멋스러움을 현대 감각에 맞도록 꾸민 작품들

2018. 12. 21. 14:48라이프


전통이 일상이 되는 순간을 접하다


문화재청 한국전통문화대학교(총장 김영모)는 22일부터 30일까지 서촌 옥인다실(서울시 종로구 자하문로65)에서 전통문화대학교 졸업생‧재학생들과 개발한 상품 50여 종으로 『Ongoing 전통이 일상이 될 때: Limited Market』 전시를 개최한다. 


전통문화상품개발실은 한국전통문화대학교에서 섬유, 금속, 도자 등 전통공예를 수학한 학생들과 실제 시장에 적용할 수 있는 전통 공예상품을 개발하고 있다.    



전시는 18~20세기 생활 공예품을 재해석하여 기획·개발한 상품 10여 종, 세종대왕 즉위 600주년을 기념하여 한글을 주제로 기획·개발한 상품 20여 종, 공예와 환경을 고려하여 기획·개발한 상품 24여 종을 선보인다.  


전시는 무료이며, 전시와 관련한 더 자세한 사항은 한국전통문화대학교 전통문화상품개발실 누리집을 방문하거나 전화(☎041-830-7935)로 문의하면 된다. 



한국전통문화대학교는 이번 전시를 통해 전통문화가 일상과 호흡할 수 있도록 대중과 소통하며, 공예가들이 현 사회가 직면한 여러 가지 문제에 대한 전통공예의 미래 발전 가능성을 제시하고자 한다. 앞으로도 새로운 전통을 만들어가는 시도를 보여주고자 꾸준히 노력할 것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