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큐레이터

저자직강 큐레이터와 만나는 시간...옛 유물과 함께하는 여행 GO!! GO!! 국립중앙박물관(관장 배기동)은 매주 수요일 야간개장 시간(21:00까지)에 박물관 큐레이터의 상세한 전시품 해설과 관람객과의 질의응답으로 구성된 참여형 프로그램 “큐레이터와의 대화”를 운영한다. 2019년 1월 큐레이터와의 대화에서는 국립중앙박물관 특별전 (2018.12.4.-2019.3.3.)의 전시 설명회를 계속한다. 고려시대 최고의 역사문화유산(450여건 중 국보 19건, 보물 33건)을 유례없이 가장 다양하게 선보이는 이 특별전은 전시를 직접 기획한 큐레이터의 즐겁고 유익한 설명회로 감동적인 시간 여행으로 인도할 것이다. (2018.11.27.-2019.2.24.)의 전시 설명회도 계속된다. ‘자유인 혹은 변방의 사람’을 뜻하는 ‘카자흐’의 의미처럼, 대초원에서 정착과 이동을 반복했던 사람들이 일..
민주주의를 만나는 시간...역사의 현장, 그 생생함을 기록한 이들과 톡톡톡!! 사진작가와 함께 민주화의 현장을 돌아보다 대한민국역사박물관(관장 주진오)은 탁기형·홍진훤 사진작가를 초청하여 ‘사진작가와 함께 민주화의 현장을 돌아보다’라는 주제로 토크콘서트를 개최한다. 이번 행사는 오는 14일 개막하는 와 연계하여, 12월 19일(수) 오후7시 박물관 3층 기획전시실 앞에서 열린다. 탁기형 사진가는 한겨레신문 선임기자로 재직하였고 현재도 “탁기형의 생각있는 풍경”을 연재하고 있다. 1980년대 말 민주화 현장을 시작으로 올림픽과 아시안게임, 그리고 크고 작은 사건사고 등 한국 현대사의 현장에서 기록을 남겼다. 홍진훤 사진가는 1990년대 초 한국 대학가의 슬픈 이야기부터 2000년대의 용산과 밀양 그리고 제주 강정마을까지 한국 현대사의 주요 사건과 직면하면서 큰 이야기 속에서 우리가 ..
10월, 큐레이터와 함께 가을 박물관 속으로 선선한 날씨에는 박물관 산책이 제격이죠, 삶의 여유와 함께하는 인문학의 낭만 속으로 떠나보시죠!! 국립중앙박물관(관장 배기동)은 매주 수요일 야간개장 시간(21:00까지)에 박물관 큐레이터의 상세한 전시품 해설과 관람객과의 질의응답으로 구성된 참여형 프로그램 “큐레이터와의 대화”를 운영한다. 2018년 10월 큐레이터와의 대화에서는 특별전 (2018.8.4.-10.28.)의 전시 설명회를 계속한다. 콜롬비아 원주민은 황금을 신과 소통하고 자연과 하나 되기 위한 영혼의 도구로 여겼다. 전설과 신비로움을 담은 콜롬비아 황금문명은 한국 최초로 소개하는 전시이며 담당 큐레이터의 해설은 더욱 알찬 시간 여행으로 인도할 것이다. 또 특별전 (2018.8.14.-10.28.)의 전시 설명회도 계속된다. 조선시대를 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