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야간

가을밤 달빛 낭만에 취하다...야경투어 서울시(한강사업본부)는 “오는 9.21(금)~11.6(수)까지 매주 수, 금, 토, 일요일 저녁 6시 30분부터 이촌한강공원 한강예술공원 일대에서 달빛야경과 함께 역사·문화이야기를 들을 수 있는 를 운영한다.”고 밝혔다. 이번 프로그램은 9.21(금)부터 8주간 주 4회(9월 27~29, 10월 18~20 미운영) 수, 금, 토, 일요일 저녁 6시 30분부터 약 90분간, 1회당 성인 50명을 대상으로 운영된다. 는 한강의 야경 명소를 해설사와 함께 둘러보는 한강만의 특별한 투어 프로그램이다. 2018년 처음 선보여 ‘사전예약 100%’, ‘만족도 92%’를 기록하는 등 큰 호응을 얻어 올해는 운영 횟수를 두 배 이상 확대, 회당 참가 인원을 증원하고 한층 다채로운 이벤트를 준비했다. 시민들의 뜨거운 성..
밤도깨비야시장, 야식부터 연인들의 데이트 코스까지...가을을 책임지는 야시장이 마지막 개장을 앞두고 있습니다. 390만명 찾은 서울밤도깨비야시장, 내년에 다시 만나요 서울의 밤을 밝히는 대표 명소이자, 시민은 물론 한국을 찾는 외국인 관광객들에게 새로운 즐거움과 휴식 공간으로 자리 잡은 ‘서울밤도깨비야시장’이 이번 주말 개장을 끝으로 2018년 운영을 종료한다. 여의도, 반포, DDP, 문화비축기지에서는 27일(토), 청계천에서는 28일(일)이 마지막 개장이다. 올해 3월부터 10월까지, 서울전역 6개소에서 진행된 서울밤도깨비야시장은 푸드트럭 189대, 핸드메이드 작가 등 일반상인 317팀 규모의 참여자로 운영되었으며, 총 390만여 명(10월 1주 기준)의 시민이 함께했다. 10월 초까지 올 한해 야시장 전체 매출은 107억 원을 넘었다. 서울밤도깨비야시장은 2015년 시범운영을 거쳐, 2016년부터 상설운영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