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성의 시선이기에 가능했던 베트남 전쟁 이야기!...기억의 전쟁

2020. 2. 15. 14:42영화

 

<반짝이는 박수 소리> 이길보라 감독의 신작 <기억의 전쟁>이 제작 비하인드를 공개하며 이목을 집중시키고 있다. [감독: 이길보라 | 제작: 영화사 고래 | 배급: (주)시네마달]

<기억의 전쟁>의 모든 스텝들이 여성으로 구성되다
여성 제작진이기에 만들어 낼 수 있었던 전쟁에 관한 새로운 시선
#여성 #장애인 #아이들, 우리 모두의 '불행의 역사' 담아내다! 

오는 2월 27일 개봉을 앞둔 <기억의 전쟁>여성 감독, 여성 프로듀서, 여성 스탭까지, 모든 제작진을 여성으로 구성하여 '전쟁은 남성의 전유물'이라는 인식을 정면돌파, 여성의 시선으로 ‘베트남 전쟁’에 관한 새로운 이야기를 전할 예정이다. 

이길보라 감독은 "<기억의 전쟁>을 만들 당시, '군대도 안 가본 20대 여성인 너네들이 전쟁에 대해서 뭘 알아?'라는 말을 가장 많이 들었다. 그러나 돌이켜보면 전쟁으로 인해 가장 먼저, 가장 많이 죽는 것은 여성, 장애인, 아이들이다. 그렇기 때문에 남성의 전유물로 여겨졌던 전쟁에 대해 ‘여성’이라는 새로운 시각으로 이야기할 필요가 있다고 생각했다.”라는 기획의도를 전했다. 

 

이렇게 시작하게 된 <기억의 전쟁>은 기록되지 못한 역사를 바라보는 섬세한 시각에 힘입어 전쟁에 관한 새로운 이야기를 펼쳐낸다. 실제로 영화 속 주인공 탄 아주머니는 그날의 트라우마로 인해 50여 년이 지난 지금도 한국 남성에 대한 두려움이 많았지만, <기억의 전쟁> 제작진들을 딸처럼 여기며 그간 꺼내지 못했던 이야기들을 고스란히 전했다. 또한 전쟁의 변방에서 상처를 숨기고 있는 인물들의 이야기를 생생하게 담아내며 베트남 전쟁에 관한 숨겨진 이야기를 전할 예정이다. 

베트남 전쟁 참전 군인의 손녀인 이길보라 감독이 할아버지의 침묵에 대한 궁금증을 안고 찾아간 베트남에서 듣게 된 50여 년 전 그날의 기억을 담아낸 다큐멘터리 영화 <기억의 전쟁>은 오는 2월 27일 개봉 예정이다.

INFORMATION

제       목    | 기억의 전쟁 
영       제    | Untold
감       독    | 이길보라 
출       연    | 응우옌 티 탄, 응우옌 럽, 딘 껌 
장       르    | 다큐멘터리 
제       작    | 영화사 고래 
배       급    | ㈜시네마달
러 닝 타 임    | 79분 
개       봉    | 2020년 2월 27일  
등       급    | 12세 이상 관람가 
상 영 내 역    | 2018 제23회 부산국제영화제 
2019 제19회 인디다큐페스티발 
2019 제1회 평창남북평화영화제
2019 제21회 서울국제여성영화제
                2019 제15회 인천여성영화제
2019 제20회 제주여성영화제
2019 제8회 대구여성영화제
2019 제10회 광주여성영화제



 

MEDIA N | FEEL SO GOOD

문화언론 WEEKLY NEWS MEDIABRIDGENEWS SINCE 2010

mediabridgenews.com

STORY 

 

그곳엔 우리가 기억하지 못하는 이야기들이 있다

화려한 휴양도시 베트남 다낭에서 20분이면 닿는 마을,
매년 음력 2월이면 마을 곳곳에 향이 피워진다.
1968년, 한날 한시에 죽은 마을 주민들을 위해
살아남은 이들은 위령비를 세우고 50여 년간 제사를 지내왔다.

“내가 똑똑히 봤어. 한국군이었어”

그날의 사건으로 가족들을 모두 잃은 탄 아주머니,
그날의 현장을 똑똑히 목격한 껌 아저씨,
그날 이후 전쟁의 흔적으로 두 눈을 잃은 럽 아저씨는
지금껏 숨겨온 기억을 꺼낸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