범접 불가! 기본템도 남다르게 소화하는 패션 센스!...지푸라기라도 잡고 싶은 짐승들

2020. 1. 21. 17:22영화

 

전에 없던 독특하고 영리한 범죄극을 예고하며 2월 최고의 기대작으로 떠오른 <지푸라기라도 잡고 싶은 짐승들>이 영화 속 다채로운 매력을 예고하는 ‘연희’ 캐릭터의 독보적인 아우라가 느껴지는 패션 스틸 3종을 공개해 시선을 집중시킨다. [제공/배급: 메가박스중앙㈜플러스엠 | 제작: ㈜비에이엔터테인먼트 | 감독: 김용훈 | 출연: 전도연, 정우성, 배성우, 정만식, 진경, 신현빈, 정가람, 박지환, 김준한, 허동원, 그리고 윤여정 | 원작: 소네 케이스케 “지푸라기라도 잡고 싶은 짐승들” (고단샤) | 개봉: 2020년 2월 12일]

<지푸라기라도 잡고 싶은 짐승들>을 즐기는 또 다른 재미!
전도연, 강렬한 패션에 나긋나긋한 말투를 더하며 날카로운 캐릭터 완성!
가죽 재킷부터 꽃무늬 점퍼, 롤업 반바지, 굽 높은 부츠까지 패션 스틸 3종 공개!

대한민국 대표 배우들의 역대급 캐스팅과 촘촘한 스토리, 흡입력 높은 전개를 통해 2월, 가장 영리하고 독특한 범죄극을 예고하는 영화 <지푸라기라도 잡고 싶은 짐승들>이 극 중 ‘연희’로 돌아온 전도연의 스타일리시하고 감각적인 스타일링이 돋보이는 패션 스틸 3종을 전격 공개했다. <지푸라기라도 잡고 싶은 짐승들>은 인생 마지막 기회인 돈 가방을 차지하기 위해 최악의 한탕을 계획하는 평범한 인간들의 범죄극.

 

이번에 공개한 패션 스틸 3종은 과거를 지우고 새 인생을 살기 위해 남의 것을 탐하는 ‘연희’의 거부할 수 없는 매력과 독보적인 카리스마가 느껴지는 비주얼로 이목을 집중시킨다. 영화 속에서 ‘연희’는 어두웠던 과거를 숨기고 살아가는 담담한 모습부터 자신의 새로운 인생을 위해 절망에 빠진 사람들의 헛된 희망을 이용하는 강렬한 모습까지 때와 장소에 따라 변화되는 심리를 의상 속에 고스란히 담아냈다.

 

먼저, 심플한 기본 티셔츠와 치마에 화려한 꽃무늬 패턴의 재킷, 굽 높은 부츠를 매치해 당당하면서도 세련된 분위기를 자아낸다. 또한, 돈 가방을 들고 있는 스틸에서는 블랙 가죽 재킷과 롤업된 반바지, 여기에 강렬한 레드립의 메이크업을 통해 감각적이고 시크한 캐릭터를 표현해냈다. 이렇듯 걸크러시의 면모가 돋보이는 의상뿐만 아니라, 자칫 단정하게 보일 수 있는  와이셔츠와 팬츠에도 보라색 컬러와 독특한 패턴으로 포인트를 주며 우아하면서도 비밀스러운 이미지를 완성했다.

 

전도연은 “이야기 자체가 강렬하기 때문에 ‘연희’ 캐릭터를 유연하게 보이고 싶었다. 의상이나 메이크업은 강렬하게 설정했지만, 그 캐릭터는 외적인 모습과 다르게 연기하려고 노력했다”고 전했다. 그녀의 말처럼 전도연은 ‘연희’ 캐릭터만이 가지고 있는 성향과 특징들을 표현하기 위해 나긋나긋한 말투로 유연한 인물을 표현한 반면, 의상을 통해서는 독보적인 아우라를 지닌 날카로운 캐릭터를 탄생시켰다. 이처럼 영화 <지푸라기라도 잡고 싶은 짐승들>은 공개된 스틸 속 ‘연희’의 패션만으로도 캐릭터의 스토리와 심리를 풍성하게 담아내며 영화에 대한 예비 관객들의 기대감을 고조시키고 있다.

‘연희’ 캐릭터로 완벽하게 분한 배우 전도연의 독보적인 카리스마와 강렬한 아우라를 느낄 수 있는 패션 스틸 3종을 공개하며 예비 관객들의 시선을 집중시키고 있는 영화 <지푸라기라도 잡고 싶은 짐승들>은 2월 12일 개봉 예정이다.

 


시 놉 시 스

모든 것은 돈 가방과 함께 시작되었다.

사라진 애인 때문에 사채 빚에 시달리며 한탕을 꿈꾸는 태영.
아르바이트로 가족의 생계를 이어가는 가장 중만.
과거를 지우고 새 인생을 살기 위해 남의 것을 탐하는 연희.

벼랑 끝에 몰린 그들 앞에 거액의 돈 가방이 나타나고, 
마지막 기회라 믿으며 돈 가방을 쫓는 그들에게 예기치 못한 사건들이 발생한다.

“큰돈 들어왔을 땐 아무도 믿음 안돼”

고리대금업자 박사장, 빚 때문에 가정이 무너진 미란, 불법체류자 진태,
가족의 생계가 먼저인 영선, 기억을 잃은 순자까지…

절박한 상황 속 서로 속고 속이며 돈 가방을 쫓는 그들은 
인생을 바꿀 수 있는 마지막 한탕을 계획한다.

영 화 정 보

제         목 지푸라기라도 잡고 싶은 짐승들
각본 / 감독  김용훈
출         연 전도연, 정우성, 배성우, 정만식, 진경, 신현빈, 정가람, 박지환, 김준한, 허동원, 그리고 윤여정
제공 / 배급 메가박스중앙㈜플러스엠
제         작 ㈜비에이엔터테인먼트
원         작 소네 케이스케 “지푸라기라도 잡고 싶은 짐승들” (고단샤)
개         봉 2020년 2월 12일
등         급 청소년 관람불가
러 닝 타 임 108분

 

 

MEDIA N | FEEL SO GOOD

문화언론 WEEKLY NEWS MEDIABRIDGENEWS SINCE 2010

mediabrid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