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영화

2019 첫 마스터피스...얼굴들


<파산의 기술記述><보라> 이강현 감독의 2019년 첫 마스터피스 <얼굴들>이 공식 보도스틸 16종을 공개한다. [감독: 이강현│출연: 김새벽, 박종환, 윤종석, 백수장│배급: 시네마달] 



"늘 변화무쌍하면서도, 또 굳게 제 모습 지키며 

그렇게 모습을 빚으며, 모습 바꾸어 빚으며 내가 여기 있습니다" 

김새벽, 박종환, 윤종석, 백수장의 얼굴들 담긴 16종 공식 보도스틸 공개!



오는 1월 개봉을 확정 지은 영화 <얼굴들>이 영화 속의 가능한 얼굴들을 고스란히 담아 낸 공식 보도스틸 16종을 전격 공개해 시선을 끈다. <얼굴들>은 고등학교 행정실 직원으로 있지만 다른 일을 하고 싶은 기선, 축구부에 소속되어 있으나 재능이 없는 고등학생 진수, 다니던 직장을 그만두고 엄마와 식당을 재개업 하려는 기선의 옛 애인 혜진, 택배 일을 하지만 곧 그만두려는 현수, 서로 간에 관계라고는 전혀 없을 것 같은 인물들의 세계의 모습을 담아낸 드라마. 특히 제22회 부산국제영화제 '시민 평론가상' 수상, 이어 제43회 서울독립영화제 심사위원상과 독불장군상을 동시에 수상, 제29회 프랑스 마르세이유 국제영화제, 2018 제13회 런던한국영화제, 제8회 뉴욕 Museum of Moving Image(MoMI) First Look Festival에서 상영되며 세계의 주목을 받고 있는 이강현 감독의 첫 장편 극영화로 더욱 기대감을 고조시킨다. 



이번에 공개된 <얼굴들> 공식 보도스틸 16종은 영화 속에 등장하는 얼굴들을 고스란히 담아내며 보는 이들로 하여금 영화의 스토리에 대한 기대감을 불러 일으킨다. 걷고, 쓰고, 생각하며 자신만의 리듬으로 일상을 살아가는 혜진(김새벽)의 모습과 무수한 얼굴들에 다가가는 기선(박종환), 가까운 듯 하면서도 멀리 있는 진수(윤종석)의 모습, 신비롭게 사람들 사이에 존재하는 현수(백수장)의 모습은 등장인물들의 관계에 대한 궁금증을 전격 고조시킨다. 영화뿐만 아니라 우리 모두의 일상 속에서 머무르고 스쳐 지나가는 얼굴들의 가능성을 대변하는 영화 <얼굴들>은 그 동안 다른 어떤 작품에서도 만나볼 수 없었던 새롭고 놀라운 경험을 선사할 것을 예고한다. 



"언젠가부터 사람들의 얼굴을 보면 하나의 확실한 절망과 하나의 확실한 힘을 동시에 가지게 되었다. 영화 <얼굴들>은 그 힘과 절망 사이에서 요동하는 시간의 기록이다"라는 이강현 감독의 말처럼 픽션과 논픽션을 넘나드는 독보적인 스타일로 2019년 첫 마스터피스의 탄생을 기대케 하는 영화 <얼굴들>은 오는 2019년 1월 개봉한다. 



STORY


고등학교 행정실 직원 기선(박종환)은 어느 날 문득 축구부 학생 진수(윤종석)의 존재가 궁금해진다.

기선의 옛 애인 혜진(김새벽)은 회사를 그만두고 어머니의 작은 식당을 리모델링하기 위해 동분서주한다.

유일하게 자유로운 택배기사 현수(백수장)는 이들 사이를 스친다.

각자의 세계 안에서만 살고 있을 것 같은 인물들은 희미하게 겹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