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라이프

청춘, 청어람...미래 마에스트로 발굴


국립국악원(원장 임재원)이 국악관현악을 이끌 차세대 신진 지휘자를 공개 모집하고 국립국악원 창작악단과 함께 공연으로 선보일 무대를 마련한다.


국립국악원 창작악단은 공개모집을 통해 최종 선정된 지휘자와 함께 오는 3월 8일(금)과 9일(토), 국립국악원 예악당에서 ‘청춘, 청어람’이라는 공연을 선보일 예정이다.


최근 각 대학별 국악의 세부 전공으로 지휘 전공을 개설해 교육 과정이 전문화되고는 있으나 실제 국악관현악단과의 지휘 경험을 갖기에는 현실적인 어려움이 있고, 서양 음악의 지휘 전공자들에게는 국악에 대한 이해를 넓히기가 어려워 서양 음악의 지휘자 발굴 기회에 비해 국악관현악의 지휘자 발굴 기회는 상대적으로 적었다.


국립국악원은 이러한 국악관현악 지휘자 발굴의 어려움을 해소하고 서양 음악 지휘자들의 국악 저변확대를 위해 올해 처음으로 이번 신진 지휘자 공개 모집을 통해 공연 기회를 제공한다. 


선발된 신진 지휘자는 국립국악원 창작악단과 함께 오는 3월, 양일간에 걸쳐 동일한 국악관현악곡과 협연곡을 지휘자와 협연자를 각각 다르게 구성해 각 지휘자의 음악적 색깔을 엿볼 수 있는 특별한 무대로 꾸밀 예정이다.


공모 접수는 12월 28일(금)부터 국립국악원 누리집을 통해 가능하며, 만 45세 미만(1974년 1월 이후 출생)의 대학원생 이상의 국악 및 서양음악 지휘 전공자면 누구나 지원할 수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