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라이프

안녕하세요! 삐릿삐릿~~ 박물관 AI 로봇 '큐아이'


국립중앙박물관(관장 배기동)은 12월 21일부터 국립중앙박물관 및 국립나주박물관에서 인공지능 전시안내 로봇 ‘큐아이’를 선보인다. 큐아이는 AI (Artificial Intelligence : 인공지능) 기반 로봇으로 과학기술정보통신부(한국정보화진흥원)이 추진하는 「2018년 ICT기반 공공서비스 촉진사업」의 일환으로 국립중앙박물관과 한국문화정보원이 공동 추진하고 (주)한컴MDS/아이브릭스가 제작하였다.


큐아이의 주요 기능은 다음과 같다. 음성인식 자동응대 시스템을 통해 박물관 기본 정보 및 각종 편의시설을 소개한다. 관람객이 질문하면 질문을 이해하고 편의시설의 위치 및 이용방법, 주변 볼거리 및 교통 정보 등 관람정보를  음성 또는 화면으로 안내한다.


상설전시 주요 전시품의 상세정보를 제공한다. 전시안내 어플리케이션(Application 응용 프로그램)과 연동하여 전시품 교체 상황을 매일 업데이트(Up Date 후속 보완) 함으로써 관람객은 현재 전시하고 있는 주요 전시품의 위치 및 내용을 확인해 볼 수 있으며, 아울러 관련 전시품도 함께 찾아볼 수 있다.


큐아이는 다국어(한국어, 영어, 일본어, 중국어)로 구사한다. 다국어 서비스를 실시함으로서 외국인 관람객들의 정보 접근성을 향상하고 아울러 IT 문화 강국으로서 우리나라를 소개하는 역할도 수행할 것이다. 


큐아이는 자율주행 추종기술을 기반으로 관람객에게 전시해설을 진행한다. 이는 기존 안내 로봇에서는 볼 수 없었던 기능으로 주요 전시품으로 관람객을 인도하여 깊이 있는 해설을 제공한다.  


우리 문화의 정수와 첨단 기술이 만나 결실을 이룬 ‘큐아이’는 국내외 관람객에게 박물관 관람 편의를 제고하고 지식에 즐거움을 더할 것으로 생각된다. 로봇 배치를 시작으로 국립중앙박물관은 디지털 혁신기술을 활용하여 다양한 서비스를 개발함으로서 박물관 경험의 지평을 넓혀갈 것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