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영화

사랑하기 적당한 나이...영화 사랑, 스무살


심쿵 설렘과 따뜻한 공감까지!...극장가 핑크빛으로 물들인 영화 사랑, 스무살



설렘지수를 자극하는 단짠단짠 썸 로맨스로 가을 극장가를 핑크빛으로 물들이고 있는 <사랑, 스무살>이 언론과 관객의 뜨거운 반응으로 화제다. [제공: ㈜원픽쳐스 | 수입: ㈜스톰픽쳐스코리아 | 배급: 와이드 릴리즈㈜ | 감독: 제이크 골드버거 | 출연: 프레디 하이모어, 오데야 러쉬, 할리 조엘 오스먼트 | 개봉: 2018년 10월 25일] 


“상처를 치유하는 사랑 이야기”, “방황하는 청춘을 위한 지침서”

언론&관객 마음 움직인 <사랑, 스무살>! 가을 극장가 필람무비 등극!


꽁꽁 숨겨둔 일기장을 옮겨 놓은 듯한 현실공감 첫사랑 스토리로 가을 극장가 필람무비로 등극한 <사랑, 스무살>이 언론과 관객 모두로부터 폭발적인 반응을 이끌어내 눈길을 끈다. <사랑, 스무살>은 심쿵 매력을 장착한 남.사.친 ‘찰리’가 이미 4년째 연애 중인 러블리 여.사.친 ‘앰버’에게 첫눈에 반한 뒤, 친구와 연인 사이를 아슬아슬 오가는 스무살의 단짠단짠 썸 로맨스.



할리우드 아역 어벤져스 출신 배우 프레디 하이모어, 오데야 러쉬, 할리 조엘 오스먼트가 총출동해 기대를 모은 <사랑, 스무살>이 누구나 공감 가능한 첫사랑 이야기를 스크린에 담아내며 관객들의 설렘지수를 자극하고 있다. 이미 4년 째 연애 중인 여.사.친과 친구인 듯 연인인 듯 아슬아슬한 썸을 탄다는 영화 속 이야기가 가을 극장가 로맨스 무비를 기다리고 있던 관객들의 취향을 100% 저격하는 데 성공한 것. 실제로 영화를 본 관객들은 “영화가 존잼탱이네 현실적인 사랑이야기가 씁쓸하지만 재밌다”(네이버_yoon****), “일상생활에서 일어날 만한 소소한 로맨스 영화”(네이버_닿****), “첫사랑 아련하게 돋는구만ㅎㅎ”(네이버_dear***), “싱그럽고 풋풋함을 선사한다. 상처를 치유하는 사랑 이야기!!(CGV_tp****), “오랜만에 풋풋한 감정을 느낄 수 있는 영화”(CGV_감***) 등의 리뷰를 남기며 <사랑, 스무살> 속 서툴러서 더 아름다운 첫사랑 스토리에 깊게 공감하는 모습을 보였다. 



이처럼 많은 관객들이 <사랑, 스무살> 속 달콤한 로맨스에 뜨거운 지지를 보내고 있는 가운데, 어쩌다 어른이 되어버린 주인공들이 앞날을 걱정하며 갈팡질팡하는 모습 또한 관객들의 마음을 움직이고 있다. 셰프의 꿈을 포기한 채 고향으로 돌아온 주인공의 모습과 해묵은 갈등으로 티격태격하는 주인공과 아버지가 서로에게 서서히 마음의 문을 여는 모습은 사랑 이야기와는 또 다른 공감을 자아내며 관객들의 눈물샘을 자극한다. 관객들은 “방황하는 청춘들을 위한 지침서! 가을에 보기 정말 좋은 영화!”(네이버_nan****), “연애뿐 아니라 삶에 대한 단순하면서도 깊은 이야기”(네이버_whdd****), “사랑도, 인생도, 미래도 이들이 마음먹은 대로 흘러가길 바란다”(네이버_kay****)라며 삶 전체를 관통하는 <사랑, 스무살> 속 이야기에 뜨거운 반응 보였다. 또한, “자기 자신조차 제대로 알지 못하겠는 청춘들의 모습과 쉽사리 용기를 내지 못하는 주인공의 사랑이야기가 형언할 수 없는 공감을 선사한다”(뉴스컬처_이우진 기자), “잔잔한 유머와 애틋함을 적절하게 담아내는 이야기가 가을에 어울리는 훈훈한 분위기를 자아낸다”(무비라이징_최재필 기자), “조곤조곤 두 인물의 삶을 이해시키는 작품의 성숙한 태도는 마음을 따뜻하게 한다”(무비스트_박꽃 기자) 등 설렘과 따뜻한 감동을 동시에 전하는 <사랑, 스무살>에 언론의 호평까지 이어지고 있다. 



심쿵 설렘과 따뜻한 감동을 모두 전하며 언론과 관객 모두로부터 폭발적인 반응을 이끌어내고 있는 단짠단짠 썸 로맨스 <사랑, 스무살>은 절찬 상영중이다. 




Synopsis


“너를… 좋아해도 될까?”


셰프를 꿈꾸지만 도전하지 않는 ‘찰리’.

카페에서 일하는 러블리한 매력의 ‘앰버’를 보고 첫눈에 반하지만 고백을 망설인다.

밀당 고수 베프 ‘벤’의 도움으로 말을 걸어보지만 ‘앰버’는 이미 4년째 연애 중!


말이 잘 통하는 ‘찰리’와 ‘앰버’는 둘도 없는 남.사.친, 여.사.친이 된다.

하지만, ‘앰버’는 순수하고 때로는 엉뚱한 ‘찰리’에게 점점 친구 이상의 감정을 느끼고

남자친구에게도 말 못 하는 속마음을 그에게 털어놓는데… 

아슬아슬 친구와 연인 사이를 오가는 ‘찰리’와 ‘앰버’.


올가을, 당신의 잠든 연애세포를 깨울 

단짠단짠한 썸 로맨스가 시작된다!